대전일보 로고

대전 의료관광 차별화·지역 연계 급선무

2019-05-16기사 편집 2019-05-16 18:23:50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빛좋은 개살구 대전의료관광]下.특정 국가·진료과목 탈피하는 시책 필요

대전시가 역점 추진하는 의료 관광이 실효성을 거두기 위해선 앞으로 해결해야 할 숙제가 많다.

특정 의료 행위에 집중된 일정을 손보는 게 핵심이다. 또 지역 관광 자원과 연계한 새로운 볼거리를 창출하는 것 역시 해결할 과제다.

시가 2017년 한 해 유치한 외국인 환자는 8584명이다. 비슷한 규모의 의료기관 등록 현황을 보인 광주(2105명)와 비교해 눈에 띄는 성과다. 충남(1440명), 충북(3674명) 등 다른 충청권 지자체보다도 월등히 많은 외국인 환자를 불러들였다.

수치만 놓고 보면 대전 의료 관광은 외형적인 성장을 거듭해왔다. 그러나 2017년부터 감소세에 접어든 의료관광은 전면적인 정책 개선이 시급하다는 평이 나온다.

지역 한 종합병원 관계자는 "의료관광 계획을 짜고 일선 병원에 환자 유치를 독려하는 시의 정책 일관성이 아쉽다"고 말했다.

민선 5기 염홍철 시장 재임 시절 싹이 튼 의료관광 정책이 민선 6기를 거치면서 속도를 내지 못했다는 게 의료계의 지배적 시각이다. 궐위 상태였던 권선택 시장 재임 시기엔 적극적인 의료관광 시책을 펼치기 어려웠다. 민선 7기 들어 허태정 시장이 침체된 의료 관광의 활성화를 강조하고 있지만, 다수 의료기관들은 외국인 환자 유치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2018년 대전에 등록된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 수는 30여 개소에 그쳤다. 2017년 초(96개소)와 비교하면 큰 폭으로 줄어든 셈이다.

시의 정책 연속성 확보가 우선이라는 지적과 체질 개선을 주문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대전의 의료관광 실적의 큰 줄기는 건강검진이다. 2017년 대전 의료관광객(8584명) 중 건강검진을 목적으로 한 경우는 전체 23.1%(2493명)에 달한다. 내과통합(25.5%) 진료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대전 의료 관광이 머지않아 한계에 부딪힐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일부 종합병원은 외국인 환자의 한국 체류 등을 돕는 코디네이터를 별도 채용, 건강검진 외 타 진료과 유치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의료기술이 현저히 떨어져 한국을 찾을 수밖에 없는 몽골 등의 중증 질환자가 많다. 전체적인 의료 수요가 적어 유치 성과에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게 의료계의 분석이다.

지역 명소와 연계한 의료 관광상품 개발도 과제로 꼽힌다. 의료 관광과 대전방문의 해를 연계해 새로운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의료관광과 지역 명소 활성화를 섞어 새로운 자원으로 만들어 내야 한다는 것이다.

지역 의료계 관계자는 "특정 병원 중심이 아닌 모든 의료기관이 공통적인 목표를 세우고 환자별 맞춤형 유치 방안을 찾을 필요성이 있다"며 "예를 들어 대전방문의 해에 착안한 '유성온천 패키지' 등을 시가 고민해봐도 좋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 발굴을 위해 의료기관을 공모하고 있다"며 "이와 함께 지역 관광과 맥을 같이 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