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국회의원 초청 시정간담회

2019-05-16기사 편집 2019-05-16 18:23:29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시가 16일 국회에서 '국회의원 초청 시정간담회'를 연 가운데 허태정(왼쪽 세번째) 시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이 대전을 혁신도시로 지정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사진=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은 16일 '대전 혁신도시 지정'이 올해 최대 현안사업이라는 데 공감하고, 여야를 떠나 유기적 협력과 지원을 다짐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원 초청 시정간담회'에서 허 시장과 국회의원들은 지난 참여정부에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겪고 있는 역차별 문제를 해소하고, 도시 내 불균형적 발전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대전역세권을 포함한 원도심 지역에 혁신도시 개발예정지구를 지정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민주당 조승래(유성갑) 의원은 이 자리에서 대전역과 도청이전, 경부·호남고속도로 경유, 대덕연구단지 조성 등 대전의 역사와 기반시설을 언급하며 "교통, 행정, 과학기술이라는 대한민국의 에너지를 차곡차곡 받아들여 성장했지만, 이제 새로운 도약이 필요할 때"라며 대전의 신성장동력 확보와 함께 '혁신도시 지정'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같은 당 박병석(서구갑)·박범계 의원도 "122개 공공기관 지방이전이 본격적으로 검토되는 시점에 맞춰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며 "특히 혁신도시 건설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지방대도시, 대전 등으로 이전을 검토한다고 하니, 시는 물론 여야가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야당 의원들도 뜻을 같이 했다.

한국당 정용기 의원은 "혁신도시와 관련해선 여야가 있을 수 없다. 최근 이낙연 국무총리가 '혁신도시를 늘리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다'라는 취지로 말해 우려도 되지만, 이제 막바지 단계에 진입한 만큼, 잘 관리하고 노력해서 반드시 대전에 지정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이은권(중구) 의원은 혁신도시 지정에 대해선 공감과 함께 노력을 다짐하면서도 "사전 진행상황과 관련 정보에 대한 소통이 부족하다. 공공기관 이전문제에 대해서도 대전시가 유치하려는 대상이 무엇인지 미리 인지해야 보조를 맞출 수 있다"며 시와 국회의원간 정보공유를 주문하기도 했다.

허 시장은 "대전 최대 현안이자, 대전의 도약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게 혁신도시"라며 혁신도시 시즌 2는 새로운 도시를 만드는 것보다 기존 도시의 활력을 불러일으키는 것이다. 대전시가 반드시 지정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시는 이날 혁신도시 지정과 함께 2019년 국비 확보액 대비 8% 증가한 총 3조 3060억 원의 국비사업을 발굴하고 정부안 예산반영을 요청했다.

우선 대덕특구 글로벌 혁신클러스터 재창조사업으로 △정부 출연연 오픈 플랫폼 조성 △대덕특구 창의혁신공간 조성 △실패·혁신캠퍼스 조성 △대전모태펀드 조성 등 대전의 미래 먹거리 육성 산업을 제시했다.

또 예비 타당성조사 사업으로 △대전의료원 설립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유전자의약산업 진흥센터 건립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클러스터 조성사업이 공익성 확보와 혁신성장 사업임을 감안하여 예비타당성조사가 통과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이와 함께 민족정기 정립사업으로 △3.8 민주의거 기념관 건립 △단재 신채호 기념교육관 건립을 요청했고 지역경제 활성화 SOC사업인 △도시철도 2호선(트램) 건설 △대전 순환도로망 구축사업도 정상 추진을 위한 국회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강조했다. 서울=송충원·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