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학교 인근서 학생 대상 범죄 발생, 근본적 학생안전망 구축 필요성 제기

2019-05-16기사 편집 2019-05-16 17:39:10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의 한 초등학교 인근에서 초등학생 3명이 성추행을 당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예방적 차원의 학생안전망 구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학생안전을 위해 운영되는 꿈나무지킴이, 폐쇄회로(CC)TV 등이 범죄 예방책으로는 부실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6일 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현재 대전 소재 초등학교에서는 총 600여 명의 노인자원봉사자들로 구성된 꿈나무지킴이가 운영되고 있다. 이들은 학교별로 2-5명씩 선발돼 출입문 통제, 방문객 신원확인, 학교 주변 순찰 등 업무를 맡는다.

문제는 꿈나무지킴이는 하교시간 이후로는 운영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앞서 일어난 사건처럼 학교 울타리 밖, 특히 하교시간 이후 학생들이 위험에 처할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대부분의 학교 인근엔 CCTV가 설치돼 있지만 이마저도 사각지대가 존재하고 식별이 어려워 근본적 범죄 예방대책이 될 수 없다.

학교에서도 학생 대상 범죄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실질적 효과가 있는지는 미지수다.

지역의 한 초등학교 관계자는 "학부모들에게 수시로 범죄 예방에 힘써달라는 내용의 가정통신문을 발송한다. 범죄가 발생했을 때 인근 지구대에 순찰강화를 요청하지만 일시적일 뿐"이라면서 "하교시간 이후 학교 밖에서 일어나는 범죄 예방을 위해 대전 전체를 아우를 수 있는 안전망 구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0일 대전의 한 초등학교 인근에서 초등학교 1학년 여학생 3명이 B(45)씨에게 성추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이 지난 15일 오후 B씨를 긴급체포했지만 예방책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교육계에서는 학생 대상 범죄 발생 후 수습책이 아닌 애초에 발생 자체를 막기 위한 예방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시교육청과 대전시의 근본적인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꿈나무 지킴이는 현실적으로 오후 6시 이후에는 운영되기 어렵다"며 "학교 주변에 대해 경찰의 순찰 의무화·강화 등 동일 사건이 또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 수립이 빠른 시일 내에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재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