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야3당 원내대표 '물밑 협상' 시동... 내주 국회정상화는 미지수

2019-05-16기사 편집 2019-05-16 17:02:57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16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환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지도부가 국회 정상화를 위한 물밑 협상에 곧 착수할 전망이다.

16일 여의도 정가에 따르면 전날 바른미래당 원내사령탑으로 오신환 의원이 선출되면서 여야 원내교섭단체 지도부 구성이 마무리됨에 따라 조만간 3자 회동을 갖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게 각 당 관계자들의 공통된 전언이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당)나 원내대표는 '밥 잘 사주는 누나'가 되겠다고 하셨으니, (민주당)이 원내대표는 '맥주 한 잔 사주는 형님'이 돼 '호프타임'을 만들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당인 민주당은 한국당이 국회에 돌아올 명분을 줘야 한다. 한국당도 장외투쟁을 그만하고 조건 없이 국회로 복귀하는 것이 옳다"고 '중재'를 시도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 취임 인사차 여야 원내대표들을 차례로 예방했고, 이 자리에서 가급적 빨리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아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오 원내대표를 맞이하면서 "20대 국회 4년 차 '키맨'이 등장했다"며 "젊음과 힘, 역동성을 바탕으로 국회 정상회에 많은 역할을 해달라"고 덕담과 함께 기대감을 피력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오 원내대표에게 "이렇게 민생이 어려운데, 우리가 국회를 제대로 잘 열어서 국회 역할을 하는 게 중요하다"며 "함께 지혜를 모아갔으면 좋겠다"고 원칙적으로 국회 정상화를 모색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에 따라 3당 원내대표들은 조만간 회동을 통해 민생 법안과 추가경정예산(추경) 심사, 선거법·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서는 민주당이 주장하는 재해 추경과 민생 추경의 동시 처리, 한국당이 요구하는 패스트트랙 강행 사과, 바른미래당이 제안하는 민주당의 사과와 한국당의 조건 없는 국회 복귀 등에 대한 상호 입장 제시와 반박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문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 5당 대표 회동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역제안한 일대일 회동에 대한 각 당의 이견 및 여야정 상설협의체의 재가동 방식과 참여주체 역시 원내사령탑들이 꼬인 매듭을 풀어야 할 중요 의제다.

협상이 차질없이 진행될 경우 이르면 다음 주 중 5월 임시국회 소집에 합의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다만 원내대표들의 협상이 진행되는 와중에도 5·18 당일인 모레까지는 여야 간 '말폭탄'이 오갈 것으로 예상된다.

범진보 진영은 이날도 한국당을 향해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중징계와 5·18 진상조사위원회의 출범, 5·18 왜곡 특별법 처리 등을 거듭 촉구했다.

민주당 이 원내대표는 "황교안 대표가 자당 5·18 망언 의원들의 징계를 제대로 마무리하고 5·18 기념식에 참석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한국당은 39년 전 광주 시민을 폭도라고 했던 전두환 일당과 차이가 없다"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