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금강특위, 금강주변 5개 지역 현장방문 실시

2019-05-16기사 편집 2019-05-16 16:30:2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금강권역, 친환경적이고 항구적인 발전모델 필요

첨부사진1충남도의회 금강특위 위원들이 16일 금강하굿둑 구조개선과 관련한 현장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의회 '금강권역의 친환경적 발전을 위한 특별위원회'는 16일 금강주변 5개 지역을 방문해 각종 시설과 수질 등을 점검 후 개선대책을 요구했다.

이날 금강특위는 금강권 갯벌과 토사 퇴적, 담수호 오염, 회귀성 어류 생태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봤으며,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에 대책을 요구하기로 했다.

오인환 위원장은 "금강권역의 현장을 둘러본 결과 퇴적물의 오염이 심각하고, 이로 인해 농어민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지역간 이해 관계를 떠나 금강권역 주민들이 행복하게 살아가기 위해 친환경적이고 항구적인 발전모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금봉 부위원장은 갯벌 퇴적으로 인한 항구기능의 소실과 김 양식장 피해 개선을 요구했으며, 조길연 의원은 수막재배 농가와 과거 극심했던 가뭄에 대한 대책을, 김기서 의원은 회귀성 어류(장어 및 참게 등)의 생태환경 개선과 담수 수질 개선을, 방한일 의원은 금강주변 농민들의 원활한 농업용수 공급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금강특위는 이번 현장방문 결과와 각종 모니터링 자료를 면밀히 검토 후, 전문가 토론회 및 주민 간담회를 거쳐 개선안을 마련할 예정이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