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당 대전시당, 박범계 의원 측근 비리 비난

2019-05-16기사 편집 2019-05-16 16:02:16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더불어민주당 박범계(서구을) 국회의원의 측근이 각종 비리에 연루된 것을 비난하고 나섰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16일 박희조 수석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민주당 생활적폐청산위원장인 박 의원은 끊이지 않는 측근비리 의혹의 열차를 당장 멈춰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대전시당은 "박 의원의 측근인 김종천 시의회 의장이 대전시티즌 선수선발 비리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며 "또 다른 측근인 윤용대 시의회 부의장은 시의회 업무추진비를 관변단체와 지역주민에게 부정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전시당은 또 "앞서 전문학 전 시의원 등 박 의원 측근들이 선거관련법 위반으로 중형을 선고 받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취임사가 부끄럽지 않은가"라고 비난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