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 "트럼프 미 대통령 6월 말 방한... 비핵화 및 한미동맹 강화 협의"

2019-05-16기사 편집 2019-05-16 16:02:08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말 한국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8번째 한미정상회담을 갖는다.

정부의 대북식량지원 방침에도 북한이 무력 시위를 이어가는 상황에서 양 정상간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 및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해법을 도출해낼 수 있을 지 주목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6월 하순 일본에서 개최되는 G-20 정상회의 참석 계기에 방한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2017년 11월 이후 1년 6개월 만이다.

고 대변인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4월 워싱턴 방문 당시 트럼프 대통령을 초청했으며, 이후 한미 외교 당국은 구체적인 방한 시기와 형태를 조율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형식과 기간과 관련, "지금 단계에서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이 없다. 앞으로 한미간 외교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야 하는 부분"이라고 말을 아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시점이 G20 이전인지, 이후인지 여부에 대해서도 "지금 말씀 드리기 어렵다"고 피했다.

G20 정상회의는 다음달 28일과 29일 양일간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다. 청와대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시기를 6월 하순이라는 것 외에 구체적인 날짜를 특정하지 않음에 따라 방일 전 또는 방일 후 이뤄질 가능성은 모두 열려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 방문 전에 한국을 먼저 찾는 방안을 놓고 미국과 조율해 왔으며, 미국은 G20 정상회의를 마친 뒤 한국을 방문하는 일정에 무게를 둬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또 정상간 회담 의제에 대해 "기본적으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논의들이 있을 것"이라며 "한국이 갖고 있는 여러가지 상황과 정보들도 공유하게 되겠다. 다만 어떤 것을 의제로 구체적으로 논의할 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상회담 의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사전 방한 여부에 대해선 "가장 중요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오느냐 마느냐의 문제"라며 "여러가지 협의를 하기 위해서 또다른 만남이 이뤄질지는 아직 모르겠다"고 말했다.

G20 기간 중 한미일 3자 정상회담 계획에 대해서도 "한미일 뿐만아니라 다른 정상회담도 지금 확인해 드릴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고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