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건양대, 김희수 박사 명예총장 취임 및 교육혁신대학 선포식 개최

2019-05-16기사 편집 2019-05-16 14:02:3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건양대 최초 명예총장으로 취임한 김희수 박사(사진 오른쪽)사진=건양대 제공

[논산]교육부 대학혁신지원사업에 선정돼 2021년까지 66억원의 국비지원을 받게 된 건양대학교(총장 이원묵)가 강도 높은 자체 혁신안을 내놓는 한편 대학 발전을 위한 상생화합의 모습을 보이며 적극적인 변화에 적극 나섰다.

건양대는 15일 오전 논산 창의융합캠퍼스에서 법인 이사장과 총장 등 대학 구성원들이 모두 모인 가운데 'HUMAN 2025 중장기 발전계획' 비전을 대내외에 알리는 교육혁신대학 선포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개교 28주년을 기념해 열린 이번 행사에서 건양대는 '인간 중심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교육혁신대학'을 핵심비전으로 자기주도 교육혁신,플랫폼 기반 특성화, 동기유발 캠퍼스 육성, 대학경영 선진화, 상상연계 교류협력 등 5개 전략과 12개 혁신과제를 선보였다.

이원묵 건양대 총장은 이날 "우리 건양대는 그동안 교육중심 대학으로서 대학교육 혁신의 선두주자라는 아이콘으로 많은 대학의 표상이 되어 왔다"며 "28년의 역사를 바탕으로 중장기 발전계획인 HUMAN 2025를 통해 4차 산업 혁명을 선도하고 지역을 넘어 세계를 주도하는 인재 육성과 연구경쟁력 갖춘 대학으로 나아가 세계 500위권 국내 20위권 대학으로 건양은 비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선포식과 함께 건양대의 설립자이자 전 총장인 김희수 박사의 명예총장 취임식이 함께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김희수 명예총장은 "사람의 생명보다도 때로는 더 소중한 게 바로 명예다. 오늘 명예총장직을 주셨는데 '총장'보다는 '명예'라는 타이틀에 더 애착이 간다"며 "제 인생의 마지막 소임이라고 생각하고 건양 가족이 서로 소통하고 화합해 하나가 될 수 있도록 봉사하겠다. 우리 모두 새로운 건양을 위해 함께 해달라"고 밝혔다. 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교육혁신대학 선포식 장면 사진=건양대 제공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