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지역아동센터 3곳 환경개선 사업 완료

2019-05-16기사 편집 2019-05-16 14:01:37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영동]영동군이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아이들의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16일 군에 따르면 최근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양강묵정지역아동센터, 영동지역아동센터, 심천지역아동센터 등 3곳에 3000만 원의 예산을 들여 환경개선사업을 완료했다.

군은 가정과 학교에서 해결할 수 없는 방과 후 돌봄을 도맡아 수행하고 있는 지역아동센터의 쾌적한 환경조성이 우선돼야 함을 인지하고 관련예산을 확보해 사업을 추진했다.

이 사업으로 기존의 바닥, 주방, 화장실 등 노후화가 심한 시설들이 리모델링돼 시설 종사자들과 이용 아동들의 불편함과 안전이 크게 개선됐다.

또 도배 및 조명 교체 등을 통해 더 밝은 분위기 속에서 건강하게 자랄 수 있어 아동들은 물론 학부모들도 큰 호응을 보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지역사회 취약계층 아이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번 환경개선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며 "지역의 미래인 아동과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해 자신의 꿈과 희망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에는 총 9개의 지역아동센터가 있으며 체계적인 맞춤형 돌봄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속적인 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