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 현판식

2019-05-16기사 편집 2019-05-16 14:01:37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영동]영동군은 16일 양산면 원당리 마을회관에서 자살예방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 현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세복 영동군수, 김용호 충청북도 보건정책과장, 윤석진 영동군의회 의장,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한국자살예방협회 관계자, 마을 주민 등100여 명이 참석했다.

현판식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과 마을 대표 간 농약안전보관함 521개 전달식, 생명지킴이 교육과정을 이수한 317명을 대표해서 생명지킴이 5명에 대한 위촉장 수여, 군 보건소장과 마을 대표 간 협약식,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제막식 순으로 진행됐다.

이 농약안전보관함보급 사업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의 예산(1억 420만 원) 지원, 한국자살예방협회의 업무지원, 충청북도의 행정지원을 비롯해 영동군의 마을선정과 운영 등 여러 기관이 힘을 모아 추진된다.

보급 마을에 대한 정신건강증진 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쳐 농약으로 인한 충동자살예방을 주 목적으로 하고 있다.

군은 올해 사업을 강화해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많은 15개 마을 521농가에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한다.

앞으로 전 주민 생명지킴이 양성, 생명존중 문화 조성, 정신건강 인식개선 등을 위한 각종 정신건강증진 프로그램 운영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날로 각박해지는 현실 속에서 삶을 비관해 극단적 선택이 늘고 있다"며, "농약보관함 보급은 가뭄에 단비 같은 존재로, 이웃 간 정을 나누는 풍토를 만드는 데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