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도시미관 해치는 버스·택시 광고에 시민 눈살

2019-05-15기사 편집 2019-05-15 18:12:20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 시내버스와 택시에 광고물이 과도하게 부착된 모습. 사진=빈운용 기자

대전 시내버스와 택시에 광고물이 과도하게 부착돼 도시 미관을 해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성형광고 등 일부 자극적이거나 거부감이 드는 광고도 가감없이 노출되면서 시민들의 눈살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대전시내를 달리는 버스의 창문을 제외한 외벽 대부분은 광고물이 차지하고 있었다. 택시도 예외는 아니었다. 택시에 부착된 광고는 성형외과 광고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았다.

15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전체 시내버스 1016대 중 965대(95%)의 버스는 외부 벽면에 광고물을 게재한 채 운행하고 있다.

예비차량 51대를 제외한 수치로 운행되고 있는 버스는 100% 광고물을 부착한 셈이다.

버스 및 택시의 외부 광고 부착은 불법은 아니다. 광고는 공개입찰을 통해 선정된 외부광고 대행 운행사업자에 의해 좌·우측면, 후면, 승차문 옆에 게재되며 광고규격에 따라 게재 위치와 크기가 정해진다.

택시의 경우 개인택시 5352대, 법인택시 3312대 등 총 8664대의 택시가 좌·우 측면에 광고물을 부착한 채 운행하고 있다. 2016년부터는 택시 디지털 광고 시범사업을 추진하면서 200대의 택시 표시등에 32종의 디지털광고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시민들은 외벽이 광고로 뒤덮인 버스와 택시에 대해 높은 피로도를 호소하면서 불편하다는 시선을 내보이고 있다.

시민 최모(43) 씨는 "버스나 택시에 광고가 너무 많아 보고 싶지 않은 광고를 나도 모르게 보게 돼 피로하다"며 "성형 광고도 많아 외모지상주의를 조장하고 도시미관을 해친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대전시내버스 외부 광고대행 사업설명서에 따르면 '사회정서와 맞지 않는 과대·허위성 광고'는 금지광고물이지만 기준이 모호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 때문에 서울시 등 다른 지역에서는 문제로 지목돼 시정된 사례도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난해 버스는 '공공재인 만큼 선정적이거나 과장된 광고를 하면 안 된다'는 내용 등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만들었다.

시 관계자는 "옥외광고물 등 관리법에 따라 시내버스와 택시 광고물은 각 면 면적의 2분의 1 이내면 된다"면서 "광고게재조건에 따라 각 구청에서 심의를 거쳐 통과된 부분이고 택시 역시 마찬가지로, 시에선 광고 관리를 따로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