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손학규 퇴진 추진" 바른미래당 진로 주목

2019-05-15기사 편집 2019-05-15 15:29:24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2019.5.15 [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가 15일 취임 일성으로 손학규 대표 체제의 퇴진을 추진하겠다고 밝혀 성사 여부와 함께 당의 진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새 원내대표로 선출된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당 변화의 첫걸음은 현 지도부 체제 전환이라 생각한다"며 "빠른 시일 내에 의원단 워크숍을 열어 총의를 모아서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언급은 4·3보선 참패 이후 지도부 총사퇴론에 시달리고 있는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더욱 가속화할 가능성이 높다. 오 원내대표는 그동안 손 대표 퇴진을 요구해온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과 같은 바른정당 출신이다.

오 원내대표는 이어 "유승민·안철수 두 분은 어찌 보면 창당한 창업주로서 책임감이 그 이전보다 훨씬 커졌다"면서 유승민 의원과 안철수 전 인재영입위원장의 등판론을 주장하기도 했다.

오 의원이 바른정당계와 합작해 손 대표 퇴진 등을 구체화한다면 당의 진로에도 상당한 영향이 미칠 전망이다.

우선 잠재된 계파간 균열을 촉진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그동안 제3지대를 매개로 민주평화당과 물밑 접촉했던 국민의당계 호남 출신 의원들의 이탈을 점쳐볼 수 있다. 이들은 오 원내대표의 당선을 계기로 보수대통합의 여지가 확대됐다고 보고 있다.

이들은 보수대통합이 당장은 추진되지는 않겠지만 올 정기국회 즈음에도 당 지지율이 오르지 않을 경우 전격적으로 한국당과 당 대 당 통합도 배제할 수 없다며 경계심은 늦추지 않고 있다. 이럴 경우 호남 출신 의원들이 갈 길이 사실상 봉쇄된다는 점에서 민주평화당과 접촉면을 늘리면서 활로를 모색할 가능성이 커졌다.

오 신임 원내대표의 당선은 또한 김관영 전임 원내대표가 고군분투하며 성사시킨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에도 지대한 여파가 미칠 전망이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공수처법안을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과정에서 반대의견을 표명했다가 사법개혁특위 위원 사보임을 당했던 당사자로 한국당과 함께 법안 제출을 제지하기도 했다.

물론 패스트트랙이 국회법 절차에 따라 시동이 걸렸기 때문에 그가 원내대표가 됐다고 해서 모든 것을 백지화할 수는 없겠지만 김 원내대표 시절과는 결이 다르게 접근할 태세여서 여야 4당이 추진한 패스트트랙도 난항을 겪는 등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