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자수첩] 색깔드러내는 허태정號

2019-05-15기사 편집 2019-05-15 08:43:09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7월부터는 민선 7기 사업들이 중심이 돼야 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최근 작심한 듯 내놓은 발언이다. 허 시장은 5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취임 1주년을 두 달 앞둔 시점에 민선 6기에 추진된 사업을 내달까지 마무리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선 6기에서부터 넘어온 현안 사업들은 7기 출범 1년이 되기 전까지 가능하면 정리될 수 있도록 관리해달라"며 "분야별 점검을 통해 꼭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매듭지어달라"고 했다.

그간의 사업은 마무리하고 본인이 내건 공약사업을 우선시 하겠다는 의미로 읽힌다. 그도 그럴것이 취임 10개월이 지났지만 "민선 7기만의 색깔이 없다"는 곱지않은 시선이 계속됐다는 점에서 허 시장의 이날 발언은 주목을 받았다.

사실 지난해 취임한 허 시장이 현재까지 추진해온 사업들은 대부분 전임 시장부터 이어져온 것이다. 도시철도 2호선 건설은 물론 대전의료원 건립,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등이 대표적이라 할 수 있겠다.

허 시장은 지난해 취임 후 5대 분야 93개 약속사업을 확정했다. 이러한 사업을 위한 총사업비로는 국비 7130억 원, 시비 1조 1786억 원, 기타(민자 등) 1조 8667억 원 등 모두 3조 7583억 원이 투입돼야 한다.

브랜드 사업으로 허 시장은 5대 분야 17개 사업을 선정했다. 주요사업을 보면 △2000개 창업기업 육성 △동북권 제2대덕밸리 조성 △중앙로 벤처창업특화거리 조성 △3-5세 무상보육 실시 △고교무상급식 실시 △'드림하우징' 3000호 공급 △둔산센트럴파크 조성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보문산 일원 체류형 관광단지 조성 △대전형 시민주권 확립 등이다.

무상보육과 고교무상급식, 베이스볼 드림파크 등 일부 사업은 속도를 내고 있지만 또 다른 일부 사업들에 대해선 의문부호가 붙는다. 일부 사업은 청사진 조차 나오지 않고 있다. 이는 그동안 장기간 표류하고 있던 지역 현안사업에 행정력을 집중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허 시장의 발언처럼 당장 7월부터 민선 7기의 사업이 중심이 되려면 실·국장은 물론 시 공직자들이 합심해야 가능하다. 시민을 위해 꼭 필요한 부분이라면 중지를 모아 해결해야 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이제는 정리할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이를 위한 허 시장의 결단력은 필수다. 시정의 중요한 사업의 의사결정 과정에서 숙의가 중심이 되는 민주주의 절차도 중요하지만, 밀어붙일 수 있는 리더십도 필요하다. 지난해 열린 지방선거에 참여한 대전시민 56%는 '허태정을 지지했다'는 사실을 언급하고 싶다. 취재2부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