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스승의날 맞아 학생들에게 샌드위치 쏜 배재대 총장

2019-05-14기사 편집 2019-05-14 17:03:37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들(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김선재(오른쪽) 배재대학교 총장이 스승의 날을 하루 앞둔 14일 교내에서 '총장님이 쏜다' 이벤트를 열었다. 이날 김 총장은 직접 학생들에게 샌드위치, 음료와 함께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사진=배재대 제공

"스승의 날은 원래 '스승이 베푸는 날'이에요. 많이 먹고 힘내요!"

스승의 날을 하루 앞둔 14일. 김선재 배재대 총장은 흐뭇한 미소로 학생들을 바라보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김 총장은 이날 교내에서 제자들에게 먼저 다가가는 역(逆)발상 이벤트 '총장님이 쏜다'를 진행했다. 그는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이른 바 김영란법 발효 이후 찾아보기 힘들었던 사제지간 미풍양속 개선을 위해 직접 학생들에게 감사함을 전달했다. 그동안 법률에 따라 소수의 대표 학생만 공개된 자리에서 카네이션 등을 스승에게 전달할 수 밖에 없던 상황을 뒤집고 색다른 문화를 만들어낸 것이다.

김 총장은 이날 샌드위치와 음료 500인분을 준비, 학생들에게 제공하며 사제간의 대화를 나눴다.

그는 "과거엔 제자가 스승에게 보은하는 문화만 있었다"며 "반대로 스승이 더욱 많은 혜택을 줄 수 없을까 고민했다"고 말했다.

등교시간에 뜻밖의 선물을 받아 든 학생들은 미소 띤 얼굴로 김 총장에게 감사 인사를 보냈다. 배재대는 이날 학생들이 총장 또는 대학에 바라는 메시지를 직접 적는 시간도 마련했다. 학생들은 '냉·난방을 확대해주세요', '이벤트를 자주 개최해주세요' 등 바람을 전달했다.

김 총장은 "2013년부터 전국 대학 최초로 시작된 의사소통 이벤트를 전통으로 여겨 '중부권 최고의 교육중심 대학'으로 발돋움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며 "접수된 의견을 행정부서와 함께 검토해 학생들이 활기찬 미래를 디자인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배재대의 '총장님이 쏜다'는 교육 수혜자인 학생과 대학 경영진이 얼굴을 맞대고 고민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2013년 시작됐다. 그 결과 배재대는 학생들의 의견을 반영한 '마중물 장학금' 등을 신설, 학생들의 고민 해소에 나서고 있다. 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재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