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나사렛대 창업동아리 예비창업패키지사업 선정

2019-05-14기사 편집 2019-05-14 13:32:53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예비창업자패키지사업'에 선정돼 7000만 원을 확보한 나사렛대 창업동아리 '슈퍼엔진'팀(왼쪽부터 김건우, 이예찬, 임지훈)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나사렛대 제공

[천안]나사렛대학교 창업동아리 '슈퍼엔진'팀이 최근 '예비창업자패키지사업'에 선정돼 7000만 원 사업비를 받게 됐다.

14일 나사렛대에 따르면 올해 예비창업패키지사업은 지난 2월 28일부터 3월 28일까지 1차 서류평가와 2차 사업제안발표 등을 통해 전국 500팀을 선정했다. 선정팀은 1등부터 500팀까지 순위별로 최대 1억 원까지 차등해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나사렛대 경영학과 김건우, 이예찬, 임지훈 세 명 학생으로 구성된 슈퍼엔진팀은 발굴되지 않은 여행지를 기반으로 소비자가 제안해 공급자를 찾는 방식의 '여행 플랫폼 카운터트립(CounterTrip)' 으로 지원팀에 선정됐다.

슈퍼엔진팀은 여행 플랫폼 카운터트립이 기존의 여행플랫폼 방식과 다른 혁신적 서비스라는 평가를 받으며 창업동아리 500팀 평균 지원금 4400만 원 보다 많은 7000만 원을 확보했다.

슈퍼엔진팀 김건우 팀장은 "짧은 시간 안에 큰 성과를 이룰 수 있게 도와주신 경영학과 교수님과 창업교육센터에 깊이 감사를 드린다"며 "창업에 대한 동기부여로 더욱 자신감을 갖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에서 주관하는 예비창업패키지는 4차 산업혁명 분야 창업을 준비 중인 예비창업자의 초기 사업자금과 전담 멘토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