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홍성군, 교통약자 사고예방 위한 장수의자 눈길

2019-05-14기사 편집 2019-05-14 13:30:3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김석환 홍성군수가 13일 교통약자를 위해 설치한 장수의자에 앉아 있다. 사진=홍성군 제공

[홍성]홍성군이 노인·장애인·임산부 등 교통약자를 위해 설치한 '장수의자'가 눈길을 끌고 있다.

장수의자는 횡단보도의 신호를 기다리는 동안 쉬어갈 수 있는 접이식 의자로, 지난 10일 교통사고 다발지역 및 무단횡단 상습지역에 10개를 설치했다.

군은 신호를 기다리는 교통약자들이 허리와 다리가 아프다 보니 파란신호가 아닌데도 길을 건너는 경우가 많이 발생해 횡단보도 앞 전봇대, 신호등 등에 장수의자를 설치하게 됐다.

군 관계자는 "무단횡단 등 보행자 교통사고가 줄지 않는 가운데 장수의자 설치를 추진하게 됐다"며 "무단횡단사고 및 불법 주정차가 근절돼 교통안전의식이 향상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