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대병원 송민호 원장, 설원학술상 수상

2019-05-12기사 편집 2019-05-12 11:14:29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충남대학교병원 송민호 원장. 사진=충남대병원 제공

충남대학교병원 송민호 원장이 지난 10일 열린 '제32차 대한당뇨병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설원학술상을 수상했다.

설원학술상은 한국 당뇨병학의 기틀을 만든 설원(雪園) 김응진 박사를 기리는 상이다.

대한당뇨병학회는 매년 당뇨병학 연구 발전에 탁월한 업적을 세운 연구자를 선정해 이 상을 주고 있다.

송 원장은 전임상 및 임상 연구를 기반으로 당뇨병, 비만 및 인슐린 저항성의 발생기전 이해와 치료제 개발을 위한 중개 연구를 수행해 독창적인 당뇨병 연구모델 개발, 원천기술 확보, 특허 및 연구 인프라를 구축했다는 평을 받았다.

또 국제과학학술지인 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된 '미토콘드리아 기능 이상에 따른 당뇨병 발명 규명'은 체내 대식세포에서 미토콘드리아 호흡 복합체 기능의 결손은 염증반응과 함께 인슐린저항성을 유발한다는 것을, 마우스 모델 규명과 differentiation factor15'(GDF15)가 핵심적으로 작용함을 밝혔다.

혈당감소에 초점이 맞춰진 기존 당뇨병 치료제 한계를 극복해 인체 내 호르몬에 의해 미토콘드리아 기능을 조절하는 방식으로 당뇨병 치료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했다.

송 원장은 "대한당뇨병학회의 발전과 당뇨병으로 고통 받고 있는 환자들을 위해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