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신서천화력발전소 건설현장 50대 근로자 사망

2019-05-12기사 편집 2019-05-12 10:00:51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서천]지난 9일 오후 2시 43분께 서천군 신서천화력발전소 건설현장에서 근로자 A(56)씨가 공사장 크레인에서 떨어진 부품에 맞아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국중부발전에 따르면 무게 10㎏ 안팎 정도의 부품(권과방지장치)이 37m 아래에서 작업 중이던 A씨 머리 위로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A씨 머리 위로 떨어진 부품은 크레인 줄이 말리는 것을 방지하는 부품으로, 크레인 기둥 제일 높은 곳에 설치한다.

어떤 이유로 이 부품이 떨어졌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119 구급대가 사고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심정지 상태였다.

구급대 관계자는 "A씨가 안전모를 착용하고 있었지만, 충격이 컸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서천화력발소는 총사업비 1조6000여억원을 투입해 내년도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추진 중이며 현재 65%의 공정율을 보이고 있다.

숨진 A씨는 시공사 협력업체 소속 일용직 근로자로 전해졌다.

이번 사고로 관계기관은 신서천화력에 대해 공사중지를 명령한 상태다.

한편 경찰은 공사 현장 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병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