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北 "어제 서부전선방어부대 화력타격훈련…장거리 타격수단"

2019-05-10기사 편집 2019-05-10 07:18:57

대전일보 > 국제 > 북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김정은 참관·개시명령…"정세 요구에 맞게 전투임무수행능력 제고"

첨부사진1지난 4일 화력타격훈련 지켜보는 김정은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장거리 타격수단을 동원한 화력타격훈련을 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10일 "김정은 동지께서 5월 9일 조선인민군 전연(전방) 및 서부전선방어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지도했다"고 밝혔다.

방송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지휘소에서 여러 장거리 타격수단들의 화력훈련계획을 요해(파악)하시고 화력타격훈련 개시명령을 내렸다"고 전했다.

합동참모본부에서 전날 파악해 발표한 북한 발사체의 비행 거리와 고도로 미뤄 북한이 언급한 '장거리 타격수단'은 통상 사거리 5천㎞ 이상 되는 '장거리 미사일'과는 다른 의미로 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은 참관에서 "조성된 정세의 요구와 당의 전략적 의도에 맞게 전연과 서부전선 방어부대들의 전투임무수행능력을 더욱 제고하고 그 어떤 불의의 사태에도 주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만단의 전투동원태세를 갖추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나라의 진정한 평화와 안전은 자기의 자주권을 수호할 수 있는 강력한 물리적 힘에 의해서만 담보된다"며 "인민군대는 앞으로도 혁명의 총대를 더욱 억세게 틀어잡고 사회주의 조국을 수호하고 우리 인민의 영웅적인 창조투쟁을 무력으로 믿음직하게 보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방송은 김 위원장이 타격훈련에 만족감을 표시하고 "며칠 전에 동부전선 방어부대들도 화력타격임무를 원만히 수행하였는데 오늘 보니 서부전선방어부대들도 잘 준비되어있고 특히 전연부대들의 화력임무수행능력이 훌륭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조선인민군 전연 및 서부전선 방어부대들의 화력타격능력을 더욱 강화하고 발전시키는 데서 나서는 방향적인 중요한 과업들을 제시했다"고 전했으나 구체적인 과업의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어 "신속방어능력을 판독 검열하기 위해 기동과 화력습격을 배합하여 진행된 이번 훈련은 당이 지펴준 실용적 실동훈련의 거세찬 불길 속에 그 어떤 작전과 전투도 능숙히 치를 수 있도록 억척같이 준비된 전연과 서부전선 방어부대들의 위력을 남김없이 과시하며 성과적으로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이날 참관에는 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조용원 당 제1부부장 비롯한 당중앙위원회 간부들이 동행했으며 현지에서 박정천 인민군 포병국장(육군대장)을 비롯한 인민군 지휘관들이 영접했으나, 북한에서 미사일의 관리업무를 담당하는 전략군의 김락겸 사령관은 참석 여부는 언급되지 않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