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단양소백산철쭉제 23일 개막

2019-05-09기사 편집 2019-05-09 11:31:5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단양]단양소백산철쭉제가 23-26일까지 4일간 단양읍 상상의 거리와 소백산 일원에서 화려하게 열린다.

9일 단양문화원에 따르면 올해로 37회째를 맞는 이번 축제는 '설렘이 가득한 봄! 꽃길 속으로∼'라는 주제로 50여개의 다채로운 세부행사가 치러진다.

축제 속의 축제인 전국 만 65세 이상의 어르신을 대상으로 하는 제4회 대한민국 실버가요제는 지난달 25일 선청 접수를 시작으로 지난 8일 접수를 마감한 결과 지난 해 참가인원보다 10명이 많은 126명이 접수했다.

오는 11일 예선을 거친 본선 진출자 12명은 축제 첫날인 23일 본선 무대에 서게 된다.

단양소백산철쭉제의 첫날인 23일에는 소백산산신제와 실버가요제 식전공연과 본 경연 등 37회 단양소백산철쭉제의 화려한 막을 올린다.

둘째 날 25일부터는 수려한 단양강을 배경으로 한 화려한 공연이 밤하늘을 수놓는다.

24일 오후 7시 식전공연시작으로 개막식과 불꽃쇼, 인기 초대 가수가 펼치는 강변음악회 등이 펼쳐진다.

전시와 판매행사로는 철쭉테마관과 단양시화전, 농특산품 직거래 장터, 자매결연지자체 농특산품 판매부스, 귀농귀촌 홍보 및 판매,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마을공방) 등이 열린다.

철쭉꽃을 주제로 하고 온 가족이 함께하는 30여개의 체험프로그램도 다채롭게 마련된다.

축제 3일째에는 선생의 사상과 이념을 알리고 서예문화 저변확대를 위한 이황선생추념서예대회, 작품 전시와 단양문화예술인 한마당 행사, 꿈·희망 콘서트 등 지역민과 관광객의 이목을 집중한다.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소백산행과 추억의 속의 콘서트로 화려했던 축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문화원 관계자는 "소백산 비로봉과 연화봉의 철쭉군락은 국내 제일이라 해도 손색이 없다"면서 "안전하고 쾌적한 분위기 속에서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행사 준비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