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집단 성폭행 의혹' 최종훈 구속 갈림길…오늘 영장실질심사

2019-05-09기사 편집 2019-05-09 08:58:54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FT아일랜드 최종훈이 지난 3월16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는 모습. [연합뉴스]

집단 성폭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가수 최종훈(29)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9일 결정된다.

수사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를 받는 최종훈과 일반인 2명 등 총 3명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이들의 구속 여부를 가린다.

최종훈 등은 2016년 강원 홍천 등에서 여성을 집단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앞서 한 언론은 2016년 3월 여성 A씨가 가수 정준영(30), 최종훈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일행과 술을 마신 뒤 정신을 잃었고, 성폭행을 당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경찰은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으로부터 고소장을 제출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최종훈을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대화 내용과 고소장 등을 토대로 실제 성관계나 성폭행이 있었는지 캐물었다. 최종훈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혐의를 받는 정준영 역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