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서 20대 조현병 환자 흉기 휘둘러…경찰관 등 3명 부상

2019-05-09기사 편집 2019-05-09 08:54:37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신병원으로 호송…경찰 "구속영장 신청 검토"

첨부사진1[연합뉴스]

충북 충주에서 정신병원으로 가기를 거부하던 20대 조현병 환자가 경찰관 등에게 흉기를 휘둘러 3명이 다쳤다.

충주경찰서는 9일 경찰관 등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특수공무집행 방해)로 A(24)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5시 22분께 충주의 한 원룸 복도에서 흉기를 휘둘러 B(57) 경위와 C(54) 경위, 사설 구급차 운전기사가 다쳤다.

B 경위는 얼굴을 다쳤고, C 경위는 손에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구급차 운전기사도 찰과상을 입었다.

부상자들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아들을 정신병원에 보내려고 하는 데 도와달라"는 내용의 A씨의 아버지가 한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관과 사설 구급차가 도착하자 A씨는 부엌에 있던 흉기를 가져와 휘둘렀다.

A씨는 경찰이 쏜 테이저건에 제압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병원에 가기 싫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충북의 한 정신병원으로 호송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불안 증세를 보여 자세한 조사가 어려워서 일단 병원으로 옮겼다"며 "안정을 취하게 한 후 추가 조사를 해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