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대 안현주 교수 연구팀, 당사슬 분리분석 기술 개발

2019-05-07기사 편집 2019-05-07 17:50:53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서영숙 학생

충남대는 분석과학기술대학원 안현주 교수와 박사과정 서영숙 학생(제1저자)이 바이오의약품에 존재하는 다양한 구조의 당사슬 혼합물에 대한 효율적인 분석법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현재 허가 및 판매되고 있는 바이오의약품 대부분은 재조합 단백질의약품인데, 단백질 표면에 수많은 당사슬이 결합돼 있는 당단백질의약품이 대표적이다.

특히 당사슬은 약효, 안전성 및 체내 지속력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알려져 있지만 인간 체내 단백질의 당사슬에 비해 조성 및 구조가 복잡, 분리 분석이 어려웠다.

이에 연구팀은 다공성 흑연체(PGC)를 정지상으로 사용한 고체상 추출법을 이용, 서로 다른 산성도 및 사이즈를 가진 당사슬들을 선택적으로 분리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당사슬 시료 본연의 복잡성을 최소화함으로써 기존 액체 크로마토그래피 분석법만으로는 해결하기 어려웠던 당사슬 혼합물의 낮은 분리능을 개선했다.

안 교수는 "앞으로 바이오의약품의 개발 및 제조공정 중 환경에 따라 쉽게 변하는 당사슬 특성을 구체적이고, 빠르고 정확하게 모니터링 할 수 있을 것"이고 말했다.

한편 안 교수팀의 연구 논문은 분석분야 최고 저널 중 하나인 'Analytical Chemistry' 5월 7일자에 발표됐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안현주 교수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