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국방] 스텔스 전투기 F-35A 전력화 시동

2019-05-06기사 편집 2019-05-06 11:22:5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f-35a

지난 3월 말 한국에 도착한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F-35A 2대가 본격적인 비행훈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공군에 따르면, 충북 청주기지에 배치된 F-35A 2대는 지난달 중순 비행훈련을 시작했다.

이 전투기들은 지난 3월 22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의 루크 공군기지에서 출발해 하와이 등을 거쳐 총거리 1만 3800여㎞를 비행한 뒤 같은 달 29일 청주기지에 도착했다.

F-35A는 뛰어난 스텔스 능력을 바탕으로 지원 전력 없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은밀히 침투해 목표물을 선별적으로 타격할 수 있는 전략무기이다. 3·4세대 전투기를 주력으로 하는 우리 공군의 전술·전략이 변화하고, 공중급유기까지 함께 운영하면서 공중 전투 행동반경도 획기적으로 늘게 됐다. 전쟁억제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군은 평가했다.

최대 속력 마하 1.8로 전투행동반경이 1093㎞인 F-35A는 공대공미사일과 합동직격탄(JDAM), 소구경 정밀유도폭탄(SDB) 등으로 무장한다.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는 스텔스 기능 때문에 적 미사일을 탐지, 추적, 파괴하는 일련의 작전개념인 '전략표적 타격'(옛 킬체인)의 핵심전력으로 꼽힌다.

공군은 F-35A가 한국군의 전략자산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구체적인 전력화 진행 상황은 대외적으로 공개하지 않고 있다.

공군 관계자는 "비행훈련은 전력화 일정에 따라 시작한 것"이라며 "전력화 행사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현재 비행훈련에 돌입한 F-35A는 한국 공군이 작년 말까지 미국 현지에서 인수한 6대 중 2대로, 올해 총 10여 대가 전력화할 것으로 알려졌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