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화이글스 두산 연이틀 제압 '2연승 가도'

2019-05-01기사 편집 2019-05-01 22:00:49

대전일보 > 스포츠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정은원 한화이글스 선수.

한화이글스가 두산을 제물로 2연승을 달렸다.

한화는 1일 대전 홈에서 열린 두산과의 시즌 4차전에서 4-1로 이겨 위닝시리즈를 거뒀다.

선발 김범수는 제구가 흔들렸지만 5이닝동안 3피안타 5볼넷 3삼진 1실점(1자책)으로 역투하면서 데뷔 첫 승리를 챙겼다. 투구수는 100개였다.

김범수는 지난 19일 대전 삼성전에 올 시즌 처음 선발로 등판해 5이닝 6안타(1홈런) 3볼넷 4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김범수는 두 경기 무난한 투구를 선보이면서 토종 선발 자리에 눈도장을 찍었다.

선취점은 한화가 뽑아냈다.

1회 말 한화는 선두타자 정은원이 두산 선발 유희관의 5구째 슬라이더를 공략해 좌익수 왼쪽에 흐르는 2루타를 때려내며 출루했다. 송광민이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호잉이 자동고의사구로 출루하면서 만든 1사 1, 2루에서 이성열이 2타점 적시타를 내며 2점 앞서나갔다.

두산도 바로 반격했다.

2회 초 한화 김범수가 김재환과 오재일에 연속 볼넷을 내준 후 김재호를 뜬공으로 잡았지만 박세혁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으며 1점 내줬다.

한화는 4회에 2점 더 달아났다.

한화는 4회 말 노시환의 2루타, 최재훈의 몸에 맞는 공, 오선진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2, 3루 상황에서 정은원이 2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2점을 추가로 뽑았다.

불펜이 뒷문을 단단히 잠갔다.

6회 초 바뀐 투수 안영명은 김재환과 오재일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김재호에 볼넷을 허용했지만 박세혁을 땅볼로 잡아냈다.

7회에 등판한 송은범은 류지혁을 뜬공, 국해성과 허경민을 땅볼아웃으로 잡아내며 삼자범퇴시켰다. 8회 초 박상원도 페르난데스를 땅볼아웃, 박건우와 정병곤을 뜬공 처리했다.

9회 초 한화 마무리 투수 정우람이 이흥련과 류지혁을 각각 안타와 투수 앞 땅볼로 출루시켰지만 국해성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허경민과 페르난데스에 몸에 맞는 공으로 또다시 출루를 허용, 2사 만루 상황을 맞았지만 박건우를 뜬공으로 잡아내며 승리를 지켜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