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지원협의회 개최

2019-04-25기사 편집 2019-04-25 20:36:09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허태정 (왼쪽 아홉번째) 대전시장이 25일 설동호 교육감, 지역대학 총장들과 지역균형인재 육성지원협의체 구성을 기념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25일 오전 대회의실에서 '대전시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지원협의회'를 개최하고 지역과 대학이 상생발전하고 지역인재를 육성할 수 있는 협력사업 추진 등을 논의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오덕성 충남대 총장 등 지역 대학 총장, 대덕산업단지관리공단 방기봉 이사장 및 관계자 20명이 참석했다.

협의회에서는 건양대학교를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지원협의회에 포함시키는 안건을 심의·의결했으며, 2019년 청년정책 추진방향, 충청권 지역인재 채용 광역화 MOU체결, 대학·청년 일자리사업 등에 대한 추진상황과 향후 추진계획 등을 논의했다.

이날 동시 개최된 대전권대학발전협의회에서는 시와 대학의 상생발전을 위한 협력사업 추진근거 마련을 위한 조례제정을 건의했다. 대학과 연계한 시민교양대학 운영, 대전사회적경제 포럼 운영 및 사회적경제 창업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등 다양한 협력사업 추진을 제안했다.

참석자들은 대전방문의 해의 성공 추진을 위해 '시-교육청-대학발전협의회' 3자간 MOU를 체결하고 각종 전국행사의 대전유치와 협조 등을 통해 대전방문의 해 추진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허 시장은 "급변하는 시대흐름 속 지역, 대학, 기업이 미래라는 공동 목표를 향해 나가기 위해서는 협력사업의 지속적인 발굴 및 지원이 필요하다"며 "지역사회 및 교육 발전을 위한 대학협력 조례를 마련해 상생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은 20대 이하 인구가 33.9%를 차지하고, 19개 대학교가 있어 대학과 젊은이의 비중이 서울 다음으로 높은 '젊은 도시'로 평가받는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