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의회, '혁신도시법 조속 개정' 등 건의

2019-04-25기사 편집 2019-04-25 17:58:4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유병국<사진> 충남도의회 의장은 25일 세종총리공관에서 개최한 국무총리 만찬 간담회에 참석해 △혁신도시법 조속 개정 △평택-오송 복복선 사업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폐쇄 등 3건의 건의안을 제출했다.

이날 유 의장은 "세종시 분리로 인한 충남도의 경제·재정적 손실 및 도민의 허탈감, 대학생 이전공공기관 취업 제한 불이익 등을 해소해야 한다"며 "충청권 상생발전과 충청도민들의 자긍심 고취, 지역대학생 취업 기회 확대를 위해 조속한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KTX-SRT 합류로 선로용량이 포화상태에 이른 평택-오송 구간에 대한 복복선 사업이 최근 예타면제로 결정됐지만, 사업구간 내 천안아산역에 정차계획이 없는 것이 문제다"면서 "지역균형발전이란 예타면제의 본래 취지와 천안아산역 위상 저하에 따른 지역민의 상실감 해소, 장래 돌발수요 대비 등을 고려해 정차역을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국내 에너지원별 전력생산의 가장 큰 비중(33%)을 차지하고 있는 석탄화력발전소의 절반이 충남에 위치하고 있어 충남도민이 미세먼지로 고통을 받고 있다"며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의 조기폐쇄와 함께 발전소의 수명연장을 중단해야 한다"고 건의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