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신청 본격 시동

2019-04-24기사 편집 2019-04-24 16:50:2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 공청회 열고 전문가·주민의견 수렴

충남도가 천안아산 KTX 역세권 연구개발(R&D) 집적지구를 충남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받기 위해 시동을 건다.

도는 24일 천안아산상생협력센터에서 산·학·연·관 전문가와 도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강소특구 지정 신청을 위한 주민 공청회'를 개최했다.

강소특구는 지역 혁신플랫폼 구축을 위해 도입된 새로운 연구개발특구 모델로, 연구 인력·투자비 등 정량·정성 조건을 만족하는 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연구소·기업 등이 입주할 배후 공간으로 구성된다.

도는 천안에 위치한 자동차부품연구원을 기술핵심기관으로 정하고 천안아산 KTX 역세권 R&D 집적지구 등을 배후 공간으로 구축해 스마트 모빌리티(Smart Mobility) 분야에 특화된 강소특구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 공청회는 '연구개발 특구의 육성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법정 절차로, 강소특구 육성 종합계획을 설명하고 관계 전문가와 도민들로부터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이윤준 연구위원의 강소특구 육성 종합계획에 대한 설명에 이어 오범균 도 미래성장과장의 주재로 관계 전문가 토론과 방청객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도는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바탕으로 강소특구 지정 신청서를 보완, 다음달 9일 국회 토론회를 개최하고, 범도민 공감대 형성과 지역 역량 결집을 통해 연내 강소특구 지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오범균 도 미래성장과장은 "특구가 지정되면 세제감면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통해 첨단 연구소와 유망 기업의 투자유치를 이끌어낼 수 있다"며 "충남 제조업의 고도화와 지속성장 기반을 구축하고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