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주시의회 "나폴리 U-대회 선발전 유치 정당"

2019-04-24기사 편집 2019-04-24 15:17:0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공주시의회 이창선 부의장이 2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그간 오해가 있었는데 충남태권도협회와 공주시와는 아무 상관이 없으며 영명중학교 태권도부의 예산은 정당하게 삭감한 것이라고 밝혔다.

[공주] 공주시의회 이창선 부의장이 제30회 나폴리 하계 유니버시아드대회 파견 태권도 국가대표 선발전 유치 논란과 영명중학교 태권도부의 예산 삭감에 대해 해명했다.

이 부의장은 2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며칠 전 충남도 태권도협회 30여명이 와서 집회를 가졌는데 나폴리 대회는 충남태권도협회와 관계가 없다"면서 "한국대학태권도연맹에서 대한태권도협회 승인을 받아서 공주시와 계약을 했고 공주시 예산으로 하기 때문에 충남태권도협회에 승인을 받을 이유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대학연맹에서 대한태권도협회에 승인만 받으면 되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다만 충남협회에서 이 같은 전국대회를 열지못하자 배 아퍼서 못 치르게 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영명중 태권도부 지원예산 전액 삭감과 관련해선 "차량 렌트비, 특식비 등을 일부 영수증 없이 쓰는 등 방만하게 운영한 것이 발견돼 삭감했다"면서 "일부 감사를 했더니 갑질을 했다는 소리가 들리는데 이는 학교나 교육청이 관리감독을 소홀히 했다고 본다"고 피력했다.

이 부의장은 "내년도에는 세계대회를 유치하려 한다"며 "약 7억원의 예산이 수반되는 만큼 시와 시의회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25일 오후 2시 선발전 개막식에서는 32사단 군악대 연주와 태권도 시범팀이 묘기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대회에 선발된 선수는 오는 7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유니버스대회에 출전한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