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 목천 주민들 영흥산업 소각로 신증설 반대

2019-04-24기사 편집 2019-04-24 15:16:58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목천읍 주민들과 환경단체 등이 24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영흥산업의 소각로 신증설 반대를 표명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윤평호 기자

[천안]천안시 목천읍 주민들은 24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영흥산업의 소각로 신증설을 반대한다며 금강유역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 즉각 반려를 주장했다.

목천영흥산업소각로신증설반대주민대책위와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천안시민사회단체협의회, 정의당천안지역위원회는 24일 기자회견에서 "소각과정에서 발암물질인 다이옥신과 미세먼지와 같은 오염물질의 유출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고 분진과 비산재 등은 유독쓰레기로 인근 주민들에게 다시 돌아오는 악순환을 야기한다"며 천안시에 산업폐기물 소각시설 관리감독 강화를 촉구했다. 또 주민건강 역학조사 실시와 환경영향평가 원점 재검토, 유해물질 반입 원천 차단하는 주민환경 감시체계 도입을 요구했다.

영흥산업 관계자는 "주민협의체 구성 계획도 갖고 있으며 가동과정에서 협의체를 통해 주민 감시위원을 위촉하는 방안도 금강유역환경청에 제시했다"며 "주민들 요구를 수용해 환경영향평가에서 당초 소각로 증설용량을 120t에서 96t으로 낮췄고 슬러지 건조시설 신설, 지정폐기물은 아예 환경영향평가에서 아예 뺐다. 대책위와 계속 접촉해 설득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