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동백정해수욕장복원사업 서천군 및 군의회 강경 모드

2019-04-24기사 편집 2019-04-24 10:43:3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서천]동백정해수욕장 복원사업을 두고, 서천군과 공기업인 한국중부발전간의 관계가 험악해지고 있다.

23일 서천군은 서천군의회 업무보고를 통해 "중부발전이 총사업비를 114억원을 제시했고, 이는 군이 자체 분석한 사업비(911억원)와는 8배 가량 차이가 발생, 진정성 있는 사업추진이 안돼 협상이 사실상 교착된 상태"라고 보고했다.

특히 서천군은 최소한의 양빈(해수욕장 유지를 위한 모래)의 총량을 100만㎥(사업비 410억원) 이상이 돼야 한다고 봤는데, 중부발전은 4만㎥(사업비 28억원)를 제시해 사업비의 차이가 무려 381억원이나 된다고 보고해 충격을 줬다.

또 기반공사에서도 서천군은 501억원을 제시했고, 중부발전은 86억원을 제시해 사업비의 차이가 무려 415억원이나 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서천군과 해양 전문가들은 해수욕장 복원사업의 성공여부는 돌제공 및 잠제공 사업도 중요하지만, 결국 양빈의 총량에서 판가름 난다 할만큼, 중요한 사안으로 자체 분석했다.

이날 군의원들은 집행부의 보고내용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며 격앙된 분위기 나왔다.

상당수의 군의원은 중부발전이 용역을 추진한지, 2년이 지나도록 시간만 질질 끌며 사실상 원점에서 제자리 걸음만 하고 있다며 분개했다.

김경제 의원은 "이 사업은 신서천화력 건설의 댓가로 얻어낸 목숨 같은 사업"이며 "서천군은 한치의 오차도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당당하게 대응하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진정성 있는 사업추진이 안될 시는 이 사업이 가닥을 잡을 때까지 서천군민들의 힘으로 신서천 건설(현재 60% 공정)을 중단시켜야 한다"며 법적대응 등 강공 드라이브를 주문했다.

서천군의 한 간부는 "중부발전이 신서천 건설에는 공정율을 최대한 높여 내년도 시운전 가동을 앞두고 있는 반면, 서천군민들과 약속한 이 사업은 대안사업 운운하며 시간만 질질 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천군은 이날 군의회의 의견을 확인하고 24일부터 주민공론화에 나서는 한편, 공사중지 가처분 및 행정적 대응카드 검토를 착수한 상태다.

조동준 군의장은 "동백정해수욕장 복원사업은 신서천 건설의 동의 조건으로 중부발전에서 얻어 낸 서천군 최대의 숙원사업"이라며 "현재의 사업추진 모습은 참담하기 그지 없다. 앞으로 서천군의회는 군민들과 함께 실력행사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병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