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독립유공자 유해 봉환식 주관

2019-04-21기사 편집 2019-04-21 22:00:30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카자흐스탄에 안장되었던 계봉우 지사 부부, 황운정 지사 부부의 유해 총 4위를 국내로 봉환

중앙아시아 3국을 순방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카자흐스탄의 수도 누르술탄에서 독립유공자인 계봉우·황운정 지사의 유해 봉환식을 주관했다.

국외에 안장된 독립유공자 유해 봉황식을 현직 대통령이 직접 주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함경남도 영흥 출신인 계봉우 지사는 1919년 중국 상하이 임시정부 때 북간도 대표로 임시의정원 의원으로 활동했다. 1937년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된 후에는 민족교육에 전념해 '조선문법', '조선역사' 등을 집필했고, 정부는 1995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황운정 지사는 함경북도 온성 출신으로 1919년 함경북도 종성과 온성 일대에서 3·1운동에 참가했으며, 이후 러시아 연해주에서 무장부대의 일원으로 일본군과의 전투 참여 및 대원 모집 등을 수행했다. 2005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받았다.

이번 유해 봉환 사업은 2017년부터 3·1 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두 애국지사뿐 아니라 배우자까지 총 4위의 유해가 대통령 전용기(2호기)에 모셔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카자흐스탄은 러시아 극동지역에서 항일 무장투쟁을 펼치던 독립운동가들과 그 후손들이 정착한 소중한 인연이 있는 곳으로 이번 유해 봉환식을 계기로 신북방정책의 핵심 협력 대상 국가인 카자흐스탄과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더욱 돈독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날 봉황식은 대통령 전용기 앞에서 카자흐스탄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 속에 유해 운구, 국민의례, 헌화, 건국훈장 헌정, 대통령 추모사, 유해 승기 순으로 진행됐다.

우선 문 대통령 내외와 유가족, 순방단, 카자흐스탄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카자흐스탄 군악대의 장송곡에 맞춰 카자흐스탄 군 의장대가 유해를 운구해 우리 군 전통의장대에 인계하면서 봉황식은 시작됐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군악대가 아리랑을 연주하는 동안 두 지사에게 각각 건국훈장을 헌정했다.

문 대통령은 추모사를 통해 "네 분을 모시는 것은 대한민국 정부가 당연히 해야 할 임무이며, 독립운동을 완성하는 일"이라며 "정부 출범 직후부터 이번 봉환을 위해 유가족, 카자흐스탄 정부와 협의해온 결과,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애국지사를 고국에 모실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유가족과 고려인 동포들께 자긍심의 뿌리이며, 기댈 수 있는 언덕일텐데 어려운 결정을 한 유가족에게 위로와 감사를 드리고, 성심성의를 다해 도와준 카자흐스탄 정부에도 감사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머나 먼 이국땅에서 생을 마감하신 독립유공자들의 정신과 뜻을 기리고, 최고의 예우로 보답해 나가겠다"고도 했다.

유해는 22일 오전 국가보훈처장이 영접한 가운데 서울공항에 도착한다. 유가족의 뜻에 따라 계봉우 지사 부부의 유해는 국립서울현충원에, 황운정 지사 부부의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에 각각 안장될 예정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부터 이날 아침까지 우즈베키스탄에서 정상회담과 의회연설, 비즈니스포럼, 동포간담회, 문화유산 시찰 등의 일정을 마무리한 뒤, 마지막 순방지인 카자흐스탄에서 동포간담회 및 유해 봉환식 등을 주관했다.

카자흐스탄=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