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부활의 기쁨을 축제로 승화시킨 대전기독교연합회

2019-04-21기사 편집 2019-04-21 19:00:10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이기복 하늘문교회 감독이 21일 오후 7시 서대전시민공원에서 열린 '2019 부활절연합예배 부활절 축제의 밤'에서 부활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사진=대전기독교연합회 제공

21일 부활절을 맞아 대전지역 목회자와 성도, 시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예수그리스도의 부활의 기쁨을 '축제'로 승화시켰다.

대전시기독교연합회는 21일 오후 7시 서대전시민공원에서 '2019부활절연합예배 부활절 축제의 밤'을 개최했다.

이날 연합 예배는 준비위원장인 노양재 테크노사랑의교회 장로의 대표기도를 시작으로 연합찬양대의 찬양과 이기복 하늘문교회 감독의 메시지, 안승철 대전기독교연합회장(힐탑교회 감독)의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안 회장은 "예수님의 부활 사건은 오늘날 우리의 삶속에서도 함께 이어지는 축복의 사건"이라며 "이번 부활절 연합예배를 통해 대전지역 모든 교회마다 부흥의 불이 타오르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1부 예배 후에는 '우리 함께 부활의 기쁨을 나눠요'라는 표어에 걸맞게 시민과 함께하는 축제의 밤으로 꾸며졌다.

조상용 준비위원장은 "예수님의 부활은 교회의 전유물이 아니라 세상을 위한 것"이라며 "표어 그대로 부활의 기쁨을 대전의 교회와 시민이 함께 나누고 싶어 2부를 축제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2부 축제의 첫 문은 윈드오케스트라가 '마이웨이'로 힘차게 열었다. 이어 개똥벌레로 유명한 가수 '신형원'과 남성 4중창단 'Project kp',그룹 노을의 멤버이자 독실한 크리스천인 '강균성', 실력파 보컬을 자랑하는 SG 워너 비의 멤버 '이석훈'이 무대위에 올라 CCM과 대중가요 등을 불러 시민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교회 위주의 부활절 행사에서 탈피한 이번 연합예배는 비기독교인들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도록 대중가수를 섭외하고, 기관장과 국회의원 등의 외부 인사들의 축사나 인사 등을 최대한 자제하고, 축제의 끝을 불꽃놀이로 마무리함으로써 기독교인들만의 축제에서 벗어나 시민 모두가 함께하는 문화행사로 거듭났다는 평가다.

이날 연합 예배 및 축제에 참여한 시민 최영후씨는 "최근 불교와 기독교 등 종교계에서 잇따라 시민과 함께하는 음악회 등 새로운 시도를 해주고 있어 반갑다"며 "종교가 없는 사람들도 부담없이 예배 및 음악회에 참석할 수 있는 이런 형태의 음악회가 많이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세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세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