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3대하천마라톤]먹거리 부스를 찾은 참가자 행렬이 길게 늘어서며 눈길을 끌어

2019-04-21기사 편집 2019-04-21 15:21:04

대전일보 > 스포츠 > 마라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3대 하천 마라톤 대회에서는 경기 후 먹거리 부스를 찾은 참가자 행렬이 길게 늘어서며 눈길을 끌기도 했다.

대회장 한 켠에 마련된 부스에서는 2500명분의 어묵과 순대 등 먹거리가 1시간 여만에 거의 소진되며 인기를 끌었다. 참가자들은 가족 및 친구들과 대회장 주변 잔디에 삼삼오오 모여 앉아 담소를 나누며 허기를 달랬다.

이날 10㎞ 경기에 참가한 박병곤(34)·병관(31) 형제는 "올해로 참가 3년째인데 메달을 하나씩 모으는 재미도 있고 일과 연애 등 올해 계획했던 것을 재차 다짐해보는 계기가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영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