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립생태원서 '바다거북과 플라스틱 기획전'

2019-04-21기사 편집 2019-04-21 11:41:1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서천]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생태계에 대한 플라스틱의 위험성을 알리는 '바다거북과 플라스틱 기획전'을 에코리움 전시관에서 4월 19일 개최하여 4개월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획전은 무분별한 플라스틱 사용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주고 플라스틱으로 고통받는 바다거북 등 생태계의 현실을 그림판(일러스트), 조형물 등으로 다채롭게 표현했다.

꼬마 바다거북 캐릭터인 '부기부기'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대형 그림판 3개가 전시관을 채운다.

대형 그림판은 플라스틱이 바다로 유입되는 과정과 이로 인해 생존에 위협을 받는 바다 생태계를 흥미롭게 표현했다.

플라스틱 남용의 문제점, 해양동물이 플라스틱을 먹는 이유 등을 관람객들이 자연스럽게 알 수 있도록 구성했다.

바다거북의 경우 플라스틱을 먹이로 착각하고 먹는데다 이빨이 없어 씹지 않고 삼켜 생명을 잃는 경우가 많다.

전시관 한편에는 2.9m×1.4m×1.3m 크기의 수족관에 푸른바다거북 3마리가 관람객을 맞이한다.

이 푸른바다거북들은 여수한화아쿠아플라넷이 지난 4월 15일 무상으로 국립생태원에 제공한 것이다.

2016년 12월에 여수한화아쿠아플라넷에서 부화한 개체들로 등갑 길이가 평균 30㎝인 어린 개체들이다.

국립생태원은 이번 기획전과 함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공유행사인 '바다거북과 약속해요'를 전시기간 동안 진행한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기획전은 무분별한 플라스틱 사용은 환경을 오염시키고, 생태계를 파괴하여 결국 우리 인간에게 위협으로 돌아온다는 교훈을 준다"고 말했다. 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병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