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시, 공공어린이 놀이시설 스마트 모니터링시스템 사업 도비 2억 원 확보

2019-04-21기사 편집 2019-04-21 10:04:1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서산]서산시는 충청남도에서 새롭게 추진한 '공공 어린이 놀이시설 스마트 모니터링시스템 구축 사업'에 참여한 결과 도비 2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시는 2019년 제2회 추경에서 시비 2억 원을 추가로 반영해 총 4억 원의 예산으로 공공 어린이 놀이시설에 지능형 CCTV 40여대, 이상음원감지시스템 20여대를 신규 설치키로 했다.

사업이 완료되면 설치된 지능형 CCTV와 이상음원감지시스템을 도시안전통합센터로 직접 연결하고, 기존의 관제시스템에 통합해 운영·관제할 계획이다.

시는 어린이 하교 시간과 주말 시간 등 안전취약 시간대에 어린이 놀이시설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건·고와 어린이 대상 중범죄 사전예방에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석봉 공보전산담당관은 '이번에 도비확보를 통해 공공 놀이시설을 이용하는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사건·고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이 외에도 터미널 주변 지능형 CCTV 설치 등 스마트 모니터링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가 시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스마트시티 서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관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