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인지면, 착한가게 현판 전달식

2019-04-21기사 편집 2019-04-21 10:04:1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서산]서산시 인지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동위원장 한명동, 주매자)는 18일 인지면행정복지센터에서 착한가게 2, 3호점 현판 전달식을 가졌다. <사진>

착한가게는 자영업에 종사하는 가게나 기업이 매월 최소 3만원이상, 매출의 일정액을 정기적으로 기부해 이웃에게 사랑을 나누는 가게로, 모아진 후원금은 어려운 이웃에게 쓰인다.

착한가게로 인지한우마을과 인지통합정미소 2곳이 가입했다.

인지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주매자 위원장은 "인지면은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연합모금사업의 일환으로 착한일터, 착한가게, CMS가입을 적극 제안·홍보하고 있다"며 "많은 업체가 참여해 나눔 문화가 더욱 확산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명동 인지면장은 "어려운 경기 속에서도 나눔을 실천해 준 착한가게 대표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앞으로 복지사각지대 등 어려운 이웃의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관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