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시, 프랑스 토탈사와 5억불 투자유치 협약

2019-04-21기사 편집 2019-04-21 10:04:1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프랑스 정유사 토탈, 서산에 5억 달러 투자협약. 사진 왼쪽부터 권혁웅 한화토탈 대표이사, 양승조 충남지사, 베르나드 피나텔 토탈 사장, 맹정호 서산시장.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프랑스 정유사 토탈사가 서산에 5억 달러 들여 산업용 소재 공장을 증설한다.

서산시에 따르면 맹정호 시장이 19일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함께 프랑스 파리에서 TOTAL사 베르나드 피나텔 사장과 한화토탈 권혁웅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5억불 외자유치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에는 외자유치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을 위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 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번 협약으로 TOTAL사와 한화토탈은 서산 대산공장 내에 나프타분해시설(NCC) 및 폴리프로필렌(PP) 공장에 5억불을 투자하게 되며, 투자를 통해 한화토탈의 폴리프로필렌 연간 생산능력은 112만t으로 늘어난다.

한화토탈은 2020년까지 대산공장에 이번 투자를 포함해 총 1조 4300억원의 대규모 설비 투자와 시설개선을 진행한다.

맹정호 시장은 "서산은 석유화학단지로 특화된 곳으로 한국의 3대 석유화학단지 중의 하나"라며 "MOU에 포함된 폴리프로필렌(PP)공장은 물론 향후 진행될 투자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프랑스 정유사 토탈, 서산에 5억 달러 투자협약. 사진=서산시 제공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