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 당진 유치 추진

2019-04-21기사 편집 2019-04-21 10:01:58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어기구 국회의원(충남 당진시)이 지난 1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가민세먼지정보센터의 설치와 전망'을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 = 어기구 의원실 제공

[당진]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가 입지할 최적지로 충남 당진이 제안 됐다.

어기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당진)은 지난 18일 국회의원회관 제2간담회의실에서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의 설치와 전망'이라는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는 다음 달에 있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김태년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미세먼지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송옥주 의원이 참석해 축사를 했다.

먼저, 동종인 교수(서울시립대 환경공학부)는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의 위상과 향후 과제'라는 발제에서 "기존 연구기관등과의 업무중복을 피하기 위해 신설될 미세먼지센터의 기능에 대한 면밀한 분석과 상호보완적·유기적 관계 설정이 필요하다"고 밝히면서 "미세먼지센터의 기능 담보와 효과적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정책 수립 및 평가를 위해서는 전문가들이 포함된 적정 규모 이상의 조직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토론자로 나선 선우영 교수(건국대 사회환경공학부)는 "대기오염물질의 생성과정을 고려할 때 미세먼지에 대한 정확한 분석을 위해서는 대기오염물질 전반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부처·기관간 협업이 원활하지 않는 우리 현실에서 신설될 미세먼지센터의 확실한 업무분장이 절실하다"고 현행 미세먼지법상 미세먼지센터 기능의 한계에 대해 비판했다.

김병빈 센터장(당진화력발전소 민간환경감시센터)은 "미세먼지 발생 현장상황 중시 및 맞춤형 정책입안을 위해서는 미세먼지 배출원 현장과 국외 배출원(중국발) 모니터링 적정 지역에 미세먼지센터를 설립해야 한다"며,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전국 1위로 중국과 가장 인접해 중국발 미세먼지 모니터링 최적지인 충남 당진이 상징적으로라도 미세먼지센터 설립 최적지"라고 주장했다.

토론회를 개최한 어기구 의원은 "곧 설립될 미세먼지센터가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대기환경조성과 국제 공조체계 이바지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며 "충남도가 환경부에 건의한 미세먼지 대응 기술개발 및 실증연구 등을 위해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에 미세먼지 클러스터 조성과 연계해 당진에 미세먼지센터가 설립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