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허태정 시장, 바이오기업 보스턴 진출을 위한 교두보 마련

2019-04-18기사 편집 2019-04-18 17:59:39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허태정(왼쪽) 시장이 17일(현지시간) 미국 보스턴 시청을 방문해 마틴 월쉬(Martin Walsh) 시장과 상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의 경쟁력 있는 바이오 기업이 미국 보스턴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됐다.

공무 출장 차 미국을 방문 중인 허태정 대전시장은 17일(현지시간) 세계 3대 바이오클러스터 중 하나인 보스턴 바이오클러스터를 방문, MIT 대학, 보스턴시 등 주요기관을 방문하고 대전-보스턴 민간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보스턴은 하버드, MIT 등 48개 대학 및 연구기관과 메사추세츠 국립병원, 하버드 의대병원 등 유수의 종합병원, Biogen과 같은 500여 개의 바이오테크 기업이 네트워크를 형성하며 제약산업 분야에서 강세를 나타내는 미국의 대표 바이오클러스터다.

허 시장은 이날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의 성공 비결중 하나인 랩 센트럴(Lab Central)을 첫 방문해 기관설립 목적과 운영방식, 바이오벤처 지원내용 및 성공요인 등을 공유했다.

랩 센트럴은 고가의 첨단 연구장비를 월 사용료만 내고 빌려서 사용할 수 있는 바이오스타트업 전문육성 기관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학교와 의료기관 종사자들이 창업에 도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대표적인 바이오산업 인프라다.

또 세계적 명문 MIT 대학을 방문한 허 시장은 산자이 사르마(Sanjay Sarma) 부총장으로부터 전 세계 예비창업가들을 성공적인 창업가로 성장시키는 MIT의 획기적인 교육시스템인 Open Learning 시스템을 듣는 한편 교류협력 방안에 대해 의논했다.

이어 방문한 보스턴 시청에서는 마틴 월쉬(Martin Walsh) 시장과 함께 보스턴 및 대전의 산업생태계에 대한 정보를 교환했으며 양 도시 간 우호관계 구축 및 상호 협력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시는 대덕연구단지에 밀집된 280여 개의 바이오클러스터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의 신동·둔곡지구를 연결하는 신바이오클러스터 구축을 통해 바이오산업을 미래성장의 핵심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다. 과학 인프라와 국가연구소가 밀집해 있는 대덕특구와 KAIST, 충남대 등 지역 핵심대학을 잇는 스타트업 파크를 조성, 기술 융복합과 혁신이 일어나는 새로운 벤처·창업 클러스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