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금강 보 처리방안 대응…민·관협의체 본격 가동

2019-04-18기사 편집 2019-04-18 17:38:4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농업용수 부족 등 도 차원 대응방안 마련 논의

금강보 처리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금강변 지역주민, 전문가, 환경단체, 도의회, 시·군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민관협의체가 본격 가동됐다.

도는 지난 17일 도청에서 '금강보 처리방안 대응 민관협의체' 1차 회의를 열고 허재영 충남도립대 총장을 위원장으로, 오인환 도의원을 부위원장으로 선출하고 본격적인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민간 협의체는 이상진 충남연구원 수석연구원, 김달성 경동엔지니어링 부사장, 공주·청양·부여 지역의 농민 등 20여 명으로 구성됐으며, 국가물관리위원회의 금강보 처리방안이 최종 결정될 때 까지 운영된다.

민관협의체는 향후 △농업용수 부족 △공주보 부분해체 시 공도교 안전성 △가뭄 대비 금강수원 활용 도수로 운영 가능 여부 △백제문화제 등 지역축제 시 적정 수위 유지방안 등을 논의할 방침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한경부의 조사과정을 지켜보면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도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결정해야 한다"면서 "민관협의체에서 논의된 사항이 도민의 삶에 불편함이 없도록 정부에 건의 '국가물관리위원회'에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는 지난 2월 세종보는 해체하고, 공주보는 부분 해체하는 한편, 백제보는 상시 개방하는 내용의 '금강수계 3개 보 처리방안'을 제시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