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수돗물 영업' 충주 문강온천지구 한 목욕탕, 이용 고객에게 제대로 고지 안해 구설

2019-04-18기사 편집 2019-04-18 13:40:28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주]충주시 살미면 문강온천지구의 한 목욕탕이 온천수가 아닌 수돗물을 입욕수로 사용하고 있지만 손님들에게 이를 제대로 알리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업체는 문강온천지구 특유의 수질을 자랑하는 시설을 갖추고 있다고 홍보했지만, 리모델링을 마치고 지난달 문을 열 당시부터 수돗물을 이용해 영업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리모델링 전에도 이 곳의 물이 좋아 자주 찾았다"며 "유황 온천으로 알고 이 곳을 찾았는데 상수도인걸 알고 황당했다"면서 "충주지역 온천의 명성에 먹칠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업체 관계자는 "지금 사용하는 물은 유황온천이 아닌 상수도가 맞다"며 "지난달 오픈 당시에는 유황온천을 사용을 위해 협약하는 단계에서 홍보를 했지만, 설비시설 미비로 제대로 유황온천을 공급 받을 수 없어 보류된 상태"라며 "목욕탕 입구 안내소에 유황온천이 아님을 알리는 팻말을 설치했기 때문에 문제는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충주 지역의 수안보 온천, 앙성 탄산온천, 문강 유황온천 등 삼색 온천은 다양한 효능으로 전국적인 유명세를 타고 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