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주말 고속버스도 정액권으로 싸게 탄다… 5·7일권 출시

2019-04-18기사 편집 2019-04-18 11:09:41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19일부터 고속버스 188개 노선 일정기간 무제한 사용… 30% 절감 기대

첨부사진1자료=국토교통부 제공

내일부터 주말에도 고속버스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5·7일 정액권이 판매된다.

국토교통부는 고속버스 이용객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전국 188개 노선을 일정기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고속버스 free-pass 상품을 다양화하고, 편리한 구매를 위해 시스템을 개선한다고 18일 밝혔다.

기존 고속버스 free-pass는 2014년에 출시됐지만 주중(월-목, 4일권)에만 이용이 가능해 큰 호응을 얻지 못했다.

새롭게 출시되는 고속버스 free-pass는 기존에 판매되던 주중권(4일권)은 물론이고 주말도 이용할 수 있는 5일권, 7일권을 새롭게 선보인다. 가격은 주중 4일권(월-목) 7만 5000원, 5일권(주말포함) 11만원, 7일권(주말포함) 13만원 이다.

국토부는 주말을 포함하여 여행을 떠나는 국내 버스 이용객들이 많다는 점을 고려할 때 큰 호응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free-pass를 구매하여 국내 주요 관광지를 여행할 경우 30% 이상 버스비를 절감(4일권, 5개 도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새롭게 개선되는 free-pass는 고속버스 모바일 앱을 통해 구매할 수 있으며 앱을 통해 좌석을 선택할 수 있다.

김동준 국토부 대중교통과장은 "다양해진 정액권(free-pass)을 통해 고속버스를 이용하는 국내 여행객들의 버스비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상반기 내로 통학·통근자들이 사용 가능한 정기권 상품도 출시할 계획으로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고 저렴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자료=국토교통부 제공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