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이달부터 장애인연금 인상 지원

2019-04-18기사 편집 2019-04-18 10:50:41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는 오는 20일부터 장애인연금 수급자 중 기초생활수급자의 장애인연금 기초급여액을 30만 원으로 인상해 지급한다고 18일 밝혔다.

장애인연금법 개정 시행에 따른 조치다. 이에 따라 장애인연금 수급자(약 1만 550명) 중 기초생활수급(약 4300명·현행 수급자의 약 40%에 해당)의 기초급여가 30만 원으로 인상돼 부가급여 8만 원 등 최대 38만 원을 지급받게 된다.

또 장애인연금 수급자 중 기초생활수급자를 제외한 나머지 수급자(차상위 계층 등)의 기초급여액은 25만 3750원으로 인상돼 최대 32만 3750원을 받게 되며, 2021년부터는 월 30만 원으로 인상 지급하는 방안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장애인연금은 만 18세 이상의 중증장애인(1급, 2급, 중복3급장애) 중 소득인정액이 단독가구 122만 원, 부부가구 195만 2000원 이하의 경우로, 장애인연금을 받고자 하는 중증장애인은 주민등록지를 관할하는 동주민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기존의 수급자는 별도의 신청을 하지 않아도 된다.

김은옥 시 장애인복지과장은 "이번 장애인연금 인상이 중증장애인이 장애로 인한 추가비용 현실화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복지정책 추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