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골프야놀자] 플랫 숄더 플레인

2019-04-18기사 편집 2019-04-18 08:49:03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셋업에서 숙여진 척추 각 그대로 회전 하지 못하고, 스윙 도중 상체가 일어나 탑에서 어깨가 평평하게 회전 되는 것을 플랫 숄더 플레인이라고 한다.

진단 방법으로는 측면에서 셋업때 목 뒤부터 꼬리뼈 부분까지 선을 긋고, 그 선과 직각이 되도록 어깨 부분에서 T자 형태의 선을 긋는다. 백스윙 탑에서 화면을 정지 시켰을 때 척추각과 어깨의 각이 선과 일치해야 하나 만약 척추선이 일어 서서 어깨 각이 수평에 가까워 졌다면 플랫 숄더 플레인 자세라고 볼 수 있다.

신체적 원인으로는 셋업의 척추각을 그대로 유지하며 백스윙 하기 위해서는 어깨와 광배근의 가동 범위가 좋아야 하지만 어깨와 광배근이 타이트하면, 백스윙에서 척추각을 유지한 채로는 정상적인 범위까지 팔을 올리기가 어려워져 상체를 들어 올리게 된다.

기술적 원인으로는 플레이어의 신장에 비해 클럽이 너무 길거나 무거울 때 나올 수 있으며, 셋업때 공과의 거리가 너무 가깝거나 골반이 앞쪽으로 기울여 있지 않고 평평한 경우, 또는 무릎을 너무 구부리고 셋업을 했을 때 이런 현상이 나올 수 있다.

스윙 중 테이크백 때 팔을 너무 빨리 돌린다거나 벌어지는 경우 팔 동작에 의해 왼쪽 어깨가 높아지면서 플랫 솔더 플레인이 될 수 있으며, 백스윙 시작 부분에서 허리 회전이 과도할 때에도 이러한 현상이 나올 수 있으니 플랫 숄더 플레인이 있는 경우 이러한 신체적 제한 또는 기술적 원인이 있는지 체크하기 바란다.

플랫 숄더 플레인은 스윙 중 척추 각도가 변하기 때문에 정확한 컨택을 하기기 어려워지며, 다운스윙 때에는 공을 맞추기 위해 일어섰던 척추를 다시 숙여주는 과정에서 오버더탑 스윙 오류로 연결되는 경우가 많다.

플랫 숄더 플레인을 교정 할 수 있는 드릴 방법으로는 어드레스 상태에서 가슴에 클럽을 안고 팔을 X자 형태로 고정 시킨다. 이때 그립 부분이 왼쪽을 향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백스윙을 할 때 광배근을 이용하여 회전하는데, 그립 부분이 공을 가르킬 수 있도록 상체를 눌러주는 느낌으로 백스윙을 한다. 플랫 숄더 플레인이 있는 플레이러라면 이런 동작을 해보면 엄청 숙여 있는 느낌을 받을 것으나 익숙해질 때까지 반복하면 올바른 몸의 꼬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드릴을 5번 반복하고 공을 5개 치는 것을 반복 하는 것이 도움이 되며, 라운드를 나가서도 프리샷 루틴 속에 이러한 드릴을 넣어서 한다면 더욱 효과적이다.

성시우 골프존 엘리트아카데미 감독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셋업에서 숙여진 척추 각 그대로 회전 하지 못하고, 스윙 도중 상체가 일어나 탑에서 어깨가 평평하게 회전 되는 것을 플랫 숄더 플레인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