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내포신도시 공실률 장기화, 해답은 기업·대학 유치

2019-04-17기사 편집 2019-04-17 18:45:43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텅텅 빈 세종·내포신도시 상가 실태점검] ③대책은 없나?

첨부사진1세종시가 상가공실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사진은 15일 저녁 8시 30분 쯤 세종시 대평동 상가 건물 전경. 대부분의 점포가 공실상태로 불이 꺼져 있다. 사진=조수연 기자

◇글 싣는 순서 ①세종시, 내포신도시 공실률 '전국 최악' ②불꺼진 빌딩들....부작용 속출 ③대책은 없나?

세종시와 내포신도시 상가 공실 문제가 장기화 되고 있지만 관계기관에서는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지역 부동산 업계에서는 지구단위 계획상의 업종제한 완화와 유동인구 확대를 위한 기업, 대학교 등의 유치가 해법이라는 입장이다.

세종시는 2012년 출범이후 7년이 지났지만 도심 곳곳에는 빈 상가건물이 속출하고 있다.

세종시는 상가공실에 대한 주요원인으로 신도시 개발계획에 따른 상가 용지의 지속적인 공급과 공동주택(아파트)보다 빠른 상가준공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즉, 현재 세종시 상가 공실률이 높은 것은 현재 인구에 비해 상가 등 상업시설이 과다하게 공급됐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세종시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LH 등 관계기관은 상가공실 문제를 타개하기 위해 지난 2월 관련 T/F 팀을 구성하고 대책을 찾고 있다.

행복청은 지난해 행복도시 예정지역 내 상업시설 모니터링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용역기간은 지난해 6월부터 오는 6월까지 1년으로 이 결과를 토대로 상업시설 공급계획과 대안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달에는 상가공실 해소 대책의 하나로 상업용지를 공공기관용지로 용도 변경했다. 행복청은 세종시 나성동 2-4 생활권 상업용지내 임시주차장으로 활용되고 있던 일부 용지를 용도 변경 해 공공기관 2곳의 입주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세종시는 지역내 상공인들의 여론을 수렴해 행복청 등과 지속으로 협의해 나가고 있다는 입장이다.

시 경제산업국 관계자는 "행복청에 상업용지 등 지구단위계획 수립 권한이 있다"며 "소상공인 지원센터와 제휴해 자영업자 창업교육이나 컨설팅을 지원하고 소상공인의 의견을 수렴해 T/F팀에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행복도시건설청 관계자는 "지난해 행복도시 상가 실태조사 토대로 의뢰한 용역이 마무리되면 6월쯤 상가공실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라며 "나성동 외 용지 용도변경이 필요한 곳이 있는지 검토하고 자족기능 확충을 고려한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남정수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세종시남부지회장은 "상업용지내 업종 제한을 풀어주는 것도 좋겠지만 가장 큰 문제는 상가가 공급과잉 돼있는 상태"라며 "행복청에서 지구단위계획을 수정해 상가 공급시기를 늦추거나 면적을 줄이는 등 대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내포신도시도 올해 출범 7년차를 맞았으나 상가 공실 문제가 심각하다.

내포신도시는 도청이전특별법에 따라 2012년 말 충남도청이 대전에서 홍성·예산으로 옮겨오면서 조성됐다. 현재 이전 완료된 기관·단체는 97곳이며 목표는 107곳으로 내포신도시 조성사업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내포신도시 조성사업 완료시점인 2020년까지 인구 10만 명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지난달 말 기준 2만 5496명으로 당초 계획에 못미치는 수준이다.

이처럼 수요층이 많지 않다 보니 상가 공실로 이어지고 있지만 상업용지의 상가 공실률에 대한 정확한 조사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도 관계자는 "내포신도시 상가 공실률 조사에 대한 필요성은 있지만 현재까지 조사된 바 없다"며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산단 조성, 서해선 복선전철 구축 등이 진행되면 인구가 유입될 수 있고 상가 활성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중구 한국공인중개사협회 홍성군지회장은 "내포신도시는 자연적으로 커진 도시가 아닌 도청 이전에 따른 신도시이다 보니 인구가 많지 않아 상가 거래가 활발하지 않고 공실률은 늘어나고 있다"며 "혁신도시 지정, 유망기업 유치 등 방안을 내놓아야 유입 인구가 생기고 종합병원, 백화점 등 편의시설 인프라가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원·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