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원로 문인 보조금 환수 버티기

2019-04-17기사 편집 2019-04-17 18:27:53

대전일보 > 문화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민의 세금을 받아 자기표절 등 비정상적인 출판을 한 행위로 전액 환수 조치가 통보된 7명의 대전 원로 문인들이 언행 불일치 행보로 비판을 받고 있다.

지난 2월 본보 보도 후 자기표절과 중복수록 등을 인정하고 보조금 전액을 환수하겠다던 약속은 2개월째 이행하지 않으며 공염불에 그치는 모양새다.

지역문단에서 '참담하고 부끄럽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환수대상 문인들이 속해있는 관련단체에서는 징계 등을 논의하겠다는 계획이다.

대전문화재단은 지난 2017-2018년 향토예술인창작활동지원사업의 창작기금을 2년 연속 지원받은 원로 문인 중 7명에게 부정하게 사용된 보조금 1646만원을 환수 통보했다. 재단은 앞서 1, 2차 조사위원회를 열어 2년 연속 보조금을 지원받은 문인들 중 발간물을 비교 분석해 시, 소설, 수필 등 기존 작품을 중복수록 하거나 자기표절이 심각한 7명을 적발해 지난달 29일까지 환수토록 요청했다.

하지만 문화재단이 환수를 통보한지 한달이 넘었지만, 환수하겠다는 약속은 온데간데없고 시간이 지날수록 각종 변명만 많아지고 있다. '반드시 환수하겠다'에서 '고려해보겠다'로 언어의 수위도 낮아졌다.

지역 문단에서는 원로들의 행태를 비판하는 각종 투고가 잇따르고 다른 양심있는 문인들의 명예가 실추됐다고 한탄하고 있는데도 요지부동이다.

지역의 한 문인은 "부끄러워서 고개를 들수가 없을 지경"이라며 "창피해서라도 빨리 환수하고 문인들에게 사과를 하지는 못할망정 형편과 병세를 핑계로 하루이틀 시간만 지나가기를 버티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고 참담하기 그지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두달여동안 침묵을 지키던 지역문단도 사태의 심각성을 알고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대전작가회의 관계자는 "자기 표절 및 중복수록은 작가의 양심에 어긋나는 일"이라며 "금주에 열리는 이사회에서 회원자격상실 등을 논의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취했다.

대전문인협회 관계자도 "일부 회원들이 이번일에 연루돼 다른 문인들의 명예를 훼손시켰다며 원성이 높다"며 "전임 회장과 원로 문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향후 징계 수위등을 논의하고, 성명서 발표 등도 검토하는 등 이번 사태를 무겁게 받아들이겠다"고 답했다.

대전문화재단은 내달 초 내용증명서를 통해 다시한번 환수를 촉구하고, 환수가 이뤄지지 않을시 법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대전문화재단 한 관계자는 "행정적인 절차를 밟되, 원로 문인들이 협조하지 않는다면 민사소송 등도 검토하고 있다"며 "불미스러운 일로 이어지지 않도록 최대한 환수가 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원세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세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