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 등 진보성향 정당들 한국당 압박

2019-04-17기사 편집 2019-04-17 17:20:56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세월호 막말, 5·18 망언자 모두 징계해야"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진보진영 정당들은 17일 전·현직 의원의 세월호 유족에 막말과 5·18 망언 당사자를 모두 징계해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을 압박했다.

한국당이 오는 19일 당 윤리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논의할 예정인 가운데 징계가 요식행위로 그칠 가능성을 차단하면서 정치쟁점화를 도모하는 모양새다.

권미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막말을 뱉은 정진석 의원,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하여 국민들의 분노와 비난이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다"며 "한국당이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이 문제를 다루겠다고 하지만 제대로 된 조치를 취할지는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권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이 계속되는 망언에 대해 진정으로 책임질 자세가 돼 있다면 5·18 망언 의원부터 징계해야 할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세월호 막말에 대해 서둘러 윤리위를 소집하는 것 역시 진정성을 의심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에도 어물쩍 넘어가는지를 국민들은 지켜보고 있다"면서 "한국당은 모레 소집될 윤리위원회에 5·18 망언 3인방도 반드시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도 "5·18에 대해서도 망언을 쏟아내더니 차명진 전 의원, 정진석 의원 등 한국당 중량급 인사들이 세월호에 대해서 망언을 연이어 쏟아내고 있다"며 "이들이 쏟아낸 모욕과 조롱을 담은 망언은 차마 인용하기 어려울 만큼 심각하다. 망언이 아니라 저주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당의 망언이 빈발하는 것은 우연이 아니라 당이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면서 조장하기 때문"이라며 "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는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세월호 망언자들과 5·18 망언자들을 즉각 징계하라"고 요구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한국당의 세월호 망언은 처음이 아니라 잊을 만하면 내뱉는 경쟁 수준까지 왔다"면서 "이는 내년 총선을 공천권을 쥐고 있는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사실상 한국당의 실세로 등극한 태극기 부대 등을 향한 충성 경쟁"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쏟아지는 비난 때문인지 서둘러 한국당 윤리위에 회부한다고 하지만 제대로 된 징계가 이뤄질 것이라 기대하는 국민은 없다"며 "한국당의 셀프징계는 사실상 면죄부를 주는 수순이 된지 오래"라고 지적했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