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공주 순환형 시티투어 노선 개편…20일 새 출발

2019-04-17기사 편집 2019-04-17 10:49:22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세종-공주 순환형 시티투어'가 운영 1주년을 맞아 관광객 선호도가 높은 신규 관광지를 중심으로 노선을 일부 개편해 20일부터 운영된다.

그동안 '세종-공주 순환형 시티투어'는 산림박물관을 환승역으로 지정해 세종시와 공주시에서 각각의 구간을 운행해왔다.

개편된 노선은 이용이 저조한 세종시 조세박물관과 산림박물관을 제외하고, 외래 관광객을 위해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을 추가했으며, 공주시의 신관공원을 새롭게 편성했다.

시티투어는 조치원역을 출발해 도담동 싱싱장터, 호수공원(대통령기록관, 국립세종도서관),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 공주 석장리 박물관, 금강신관공원, 공산성, 송산리고분군, 공주역을 환승 없이 왕복 운행한다.

이용요금은 하루 기준 성인은 5000원, 초·중·고 및 단체(20인 이상)와 어르신(경로우대자)·장애인은 3000원으로 기존과 동일하다. 주말과 공휴일에는 이용할 수 있으며,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10분까지 하루 8차례 왕복 운행된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