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구청장協, 공중화장실 위치정보 안내서비스 구축 건의

2019-04-16기사 편집 2019-04-16 18:13:59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자율방범대 활동 지원금 "전액 시 보조금으로"

대전시 5개 자치구청장이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공중화장실 위치정보 안내서비스를 구축할 것을 시에 제안했다. 지역 자치방범대의 활동지원금과 관련해선 전액 시 보조금으로 편성할 것을 건의했다.

대전구청장협의회는 16일 민선 7기 9차 회의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의 건의안을 시에 전달하기로 했다. 유성구가 건의한 공중화장실 위치정보 안내서비스 구축·운영 안은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관광객과 시민의 공중화장실 이용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화장실 위치정보와 안내시스템을 구축하자는 내용이다.

협의회는 "공중화장실 위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 뒤 스마트폰으로 정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자"고 했다. 공중화장실 위치정보는 포털사이트(다음, 네이버)와 공유하자고 제안했다.

공중화장실 위치정보 안내서비스 이용방법은 관광객이 현재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화장실이 자동 검색된다. 이후 스마트폰 지도 앱으로 화장실을 찾는 방식이다. 대전시 공중화장실은 1356개소다.

중구는 자율방범대(자방대) 활동지원금을 특별조정교부금이 아닌 전액 시비로 충당하는 안을 건의했다. 현재 초소 신설·정비, 근무복, 방범장비 구입 등 자방대 활동 지원금은 특별조정교부금으로 지원되고 있다.

2015-2018년 대전 자방대 142개소에 지원된 활동 지원금은 7억 7232만 원이다. 방범대가 가장 많은 서구(42개소)가 가장 많은(1억 9108만 원) 활동비를 지급했다.

협의회는 "민선 6기 시작된 자방대 활동 지원금을 민선 7이 출범 후에도 여전히 특별조정교부금으로 충당하는 것은 재원 특성에 맞지 않는다"며 "타 봉사단체와 형평성 차원에서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자방대 활동지원이 필요하다면 전액 시비 보조금으로 편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8차 회의에서 협의회가 시에 건의한 △근로자의 날 공무원 특별휴가 실시 △불법 주·정차 견인집중관리소 시 직영 설치 △악취종합상황실 운영 및 악취관리지역 지정 협조 등은 26일 제7회 분권정책협의회에서 다뤄질 예정이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